기가 막힌 아이디어가 있더라도 그것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자금이 없다면,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합니다. 그래서 스타트업에 있어 ‘돈’은 필수불가결한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개 창업을 할 때 공동창업자들이 십시일반 모아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문제는 매출이 생각보다 적게 나오고, 반면 지출은 생각보다 커지면서 발생합니다. 어찌어찌 회사는 차렸지만, 운영에 필요한 자금이 턱없이 모자라게 되는 거죠.

‘은행에 가서 대출받으면 되지 않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시중은행에서 충분한 자금을 조달 받기란 쉽지 않습니다. 돈이 필요한 스타트업, 오늘은 스타트업이 돈을 구할 수 있는 기본적인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정부의 창업 지원 제도 활용하기

현실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방법이 바로 정부의 창업 지원 제도를 활용하는 건데요. 크게 정책 자금 융자 방식, 순수 창업금 지원 방식으로 나뉠 수 있는데, 이 두 가지의 차이는 나중에 돈을 갚아야 하는가, 갚지 않아도 되는가의 차이입니다.

정부의 정책 자금 융자의 경우, 정부에서 보증을 서고 대출을 해주고, 이자 중 일부를 정부에서 지원하기 때문에 일반 대출상품보다 장기, 저금리입니다. 그래서 창업자의 부담도 조금을 덜 수 있습니다.

다만, 돈이란 것이 빌려서 쓰는 것은 쉬워도 나중에 갚으려면 쉽지 않은 법입니다. 아무리 확신을 가지고 시작해도, 만에 하나의 실패 가능성을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아무리 저금리라고 해도 빚은 빚이기 때문에 잘 판단해야 합니다.

반면,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업 맞춤형 지원 사업 등 순수 창업금 지원 방식은 상환의무가 없고, 투자 유치와 같이 지분을 넘겨 줄 필요도 없어서 부담이 적습니다. 게다가 자금 지원부터 시작해 창업 교육 프로그램, 법무나 특허와 같은 전문 분야에 대한 컨설팅과 멘토링까지 겸하는 경우도 많아 창업자의 입장에서 보면 굉장히 좋은 제도입니다. 문제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 진행되기 때문에 지원금을 받기가 쉽지는 않다는 점이죠.

TIP. 정부 창업 지원 사업에 신청할 때는 이론적으로 좋은 아이템보다는 작더라도 현실성 있는 아이템이 주효하며, 실제 경험치를 적용하고 최대한 구체적으로 작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정부의 사업 성과에 있어 ‘수출’과 ‘고용’은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수출 가능성, 고용 창출에 대한 강점도 강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전에는 정부 부처별로 지원프로그램을 따로 운영했지만, 현재 창업 지원창구가 일원화되어 K-Startup (https://www.k-startup.go.kr)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만 살펴봐도 대부분의 지원 사업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엔젤투자자에게 투자 유치하는 방법

만약 MVP(Minimum Viable Product)로 제품 경쟁력을 어필할 수 있거나, 시장 경쟁력, 성장성, 팀의 우수함 등 투자자를 설득할만한 요소를 가지고 있다면 개인 엔젤투자자, 법인형 엔젤투자자의 문을 두드려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개인 엔젤투자자는 우리나라 정부에서 적격 엔젤, 전문 엔젤 등으로 인정하고, 이들의 투자를 적극 장려하는 제도를 두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중소기업청에서 운영하는 엔젤투자지원센터(http://www.kban.or.kr/)에서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법인형 엔젤투자자는 한국 벤처 투자가 운영 중인 엔젤투자 매칭 펀드를 신청할 수 있는 엔젤투자자인데요. 법인형 엔젤투자자가 기업에 선 투자 후 엔젤투자매칭펀드를 신청하면 한국엔젤투자협회 및 한국 벤처 투자의 심의 후 선 투자 금액의 1~2배수의 추가 투자금을 기업이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스타트업은 추가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고, 투자자도 투자 지분의 일부를 인수할 수 있는 콜옵션을 부여받게 됩니다.

기관 투자자의 경우 본엔젤스,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퓨처 플레이, 캡스톤파트너스, 케이큐브벤처스 등이 스타트업 투자에 적극적이며, 최근에는 초기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벤처캐피털도 많이 생겨나 두드려볼 수 있는 창구가 많아졌습니다.

TIP. 투자를 유치할 때는 자사와 결이 맞는 기관을 선정하는 작업도 매우 중요합니다. 우선 기관이 투자한 포트폴리오를 살펴, 어떤 업종, 어떤 팀에, 어느 정도 투자금을 가지고 참여했는지 조사해보고, 스타트업 생태계 내에 좋은 평판을 유지하고 있는지 살펴보세요. 투자 집행 파트너들이 쉽게 그만두지 않고 장기적으로 근속하는 기관이 좋은 기관입니다. 또, 투자 계약에 서명하기 전에는 기관의 사내 의사결정 방식을 검토하고, 대내외 조직문화를 살펴보고, 우리 회사에 불리한 조항은 없는지 따져보는 것 또한 중요한 일입니다.

벤처캐피털 단계의 투자를 유치하기 어려울 때는 엑설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현재 한국에는 프라이머, 스파크랩 등의 액설러레이터가 존재합니다.

지금까지 스타트업이 창업 단계에서 어떤 방법으로 자금을 조달 받을 수 있는지 대략적으로 살펴봤는데요. 무엇이 더 낫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그러니 정책 자금 융자, 창업 지원금 제도, 투자 유치 등 우리 회사에 맞는 자금 조달 방식이 무엇인지부터 고민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