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만약 애매한 소수점을 가진 낯선 숫자로만 보인다면 아르바이트를 포함한 경제활동을 그리 하지 않은 분들일 텐데요. 3.3%는 장기 아르바이트생 그리고 프리랜서에게 매우 중요한 숫자이기 때문입니다.

프리랜서 용역을 받았다.

그런데 3.3%를 뗀 금액이

통장에 들어왔다.

혹시, 무엇이 잘못된 걸까?

원천징수의무자가 3.3%을 공제하는 이유

먼저 결론만 말하자면 프리랜서에게 지급되는 용역 비용 중 3.3%가 공제되는 것을 ‘원천징수’라고 칭합니다. 원천징수란 소득을 제공하는 측에서 과세관청을 대신하여 프리랜서(용역자)가 내야 할 세금을 징수하고 세금을 신고한 후 납부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직장인의 경우 월급이 세전(세금을 공제하기 전)/세후(세금을 공제한 후) 실제 수령금액이 꽤 차이가 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입니다.

이때에도 근로자가 소속된 직장에서 소득세를 계산하여 징수한 다음 급여를 입금하므로 과세관청에 신청을 하지 않는 대신 해당 금액만큼 차감된 세후 수령액을 받게 됩니다.

그렇다면 용역 대가를 치르는 측에서는 왜 이런 수고를 대신해주는 걸까요? 이는 지급자에게 원천징수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과정을 통하여 국가에서는 세금을 보다 빨리 확보해두는 한편, 알게 모르게 누락되는 것을 막는 것이 가능하죠.

일하고 떼이는 세금, 모두 동일 금액일까요?

세금을 공제하는 과정은 생각보다 매우 치밀하여, 앞서 언급한 직장인과 프리랜서의 경우 각기 다른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용역을 공급하는 사업소득자인 경우 3.3%의 세금을 원천징수하는 것으로 세금 활동이 정해집니다.그러나 회사에 소속되어 일하는 일반적인 회사원이나 일시적으로 소득을 본 기타소득자는 또 다른 금액으로 원천징수가 적용됩니다.

원천징수 대상인 프리랜서라면 ‘삼쩜삼’으로!

소득을 제공하는 사업자가 과세관청에 원천세 신고를 할 때에는 용역을 공급한 프리랜서 등에게 적격증빙을 따로 요청하지 않고 처리가 가능합니다. 반대로 이렇게 사업자측에서 진행한 3.3% 공제 과정이 그대로 끝나는 것은 아니죠.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 프리랜서들은 그간의 공제된 3.3%를 계산하여 필요시 환급도 받을 수 있습니다. 자비스 ‘삼쩜삼’ 서비스는 결코 쉽지 않은 종합소득세 계산과 세금 신고를 도와드립니다. 전문성을 가진 세무사가 직접 검토해드리니 염려 없이 신속하게 나의 세금 신고 업무를 마무리해보세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쉽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