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천징수? 3.3%? 세금 대리 납부 개념 정립!

원천징수는 사업자(지급자) 측이 자신들의 이익으로 가져가는 별도의 비용이 아닌, 정부에게 지급해야 하는 프리랜서(소득자)의 세금을 대신하여 납부하는 제도입니다. 사실은 프리랜서 본인이 납부해야 할 부분을 사업자가 대리하여 계산하고 신고하는 셈입니다.

3.3% 공제로 세금 납부의 의무는 종결된다?

용역을 제공한 다음 3.3%를 공제된 금액을 받은 프리랜서는 이제 이와 관련한 세금 업무와 영원히 작별하게 된다고 생각한다면 오해입니다. 5월에 진행되는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에는 프리랜서의 선택에 따라 절세를 할 수도, 또다시 세금을 떼이는 악몽 같은 경험을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모든 프리랜서가 종합소득세 신고로 인해 세금을 다시 납부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납부의 의무는 끝나고 나를 대신하여 사업자가 냈던 3.3% 비용을 환급받을 기회도 존재합니다. 반대로 제대로 된 세금 신고가 안 될 경우에는 부족한 세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합니다.

세금 신고의 핵심은 환급보다는 ‘정확함’

프리랜서에게 ‘삼쩜삼’이 필요한 이유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수많은 프리랜서들 중 세금 신고를 고려하여 장부 작성을 열심히 하는 분들은 사실상 그리 많지 않은 편입니다. 지난해 소득이 7,500만 원보다 아래라면 종합소득세 기간에 장부 작성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고려했거나, 아예 필요성을 못 느껴서일 수도 있습니다.

장부 처리를 미흡하게 하다 보면 자신이 1년 동안 어떤 업무 관련 비용을 다루었는지 알 수 없게 되겠죠. 결국 추계신고 시 단순경비율, 기준경비율 둘 중에 제대로 된 비율을 적용하지 않아 궁극적으로는 추가 세 부담으로 이어질 위험이 존재합니다. 아니면 잘못된 신고로 가산세 폭탄을 맞아 괴로운 경험을 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삼쩜삼’은 이런 위험성을 낮춰드리고 프리랜서가 안전하게 종합소득세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세무사가 데이터를 직접 검토합니다. 신고의 복잡도를 낮추었기 때문에 환급이 더욱 기분 좋고 간편하게 이루어집니다. 세금 신고 타이밍을 마주쳤다면 삼쩜삼을 활용해보시길 바랍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쉽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