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규칙한 수입 때문에 걱정이 많은 프리랜서. 모델 역시 프리랜서이기에, 이런 걱정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그런데 벌어들인 수입이 얼마 되지도 않는 것 같은데 세금을 왕창 떼 가는 것 같아 억울하신 적, 있으시죠? 도대체 왜 이렇게 세금을 많이 떼 가는지, 주요 원인인 ‘세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과세표준 구간에 따라 달라지는 세율

소득이 많으면 무조건 세금을 많이 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보통 누진제가 적용되는 것은 ‘세율’인데, 이는 ‘과세표준’에 따라 적용되기 때문이죠. 단어가 좀 어렵죠? 하나씩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먼저 과세표준은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수입에서 필요경비와 소득공제를 뺀 것입니다. 예를 들어 2019년에 2200만 원을 벌었는데 필요경비가 500만 원이 나오고 소득공제로 150만 원을 뺀다면 과세 표준은 2200-500-150=1550만 원이 되겠죠.

그리고 과세표준에 세율을 곱한 뒤 세액공제를 뺀 것을 ‘결정세액’이라 하는데, 흔히 이를 가리켜 ‘종합소득세’라고 합니다. 그런데 세율은 구간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는, 누진제 성격을 띠고 있어요. 그 구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1,200만 원 미만 : 6%

• 1,200만 원 이상 4,600만 원 미만 : 15%

• 4,600만 원 이상 8,800만 원 미만 : 24%

• 8,800만 원 이상 1억 5천만 원 미만 : 35%

• 3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 40%

• 5억 원 이상 : 42%

세율은 구간별 누진제—세율을 공략하라!

과세표준이 적을수록 세율은 낮아지며, 반대로 과세표준이 많아질수록 세율 또한 높아지는 성격을 띠고 있는 것이죠. 그러므로 소득을 많이 벌었어도 필요경비나 공제가 많다면 과세표준이 줄어들어 그다지 많은 세율을 곱하지 않아도 됩니다. 즉, 많이 번다고 무조건 많이 내는 건 아니라는 뜻이죠.

이렇듯 종합소득세를 줄이기 위해서는 세율을 낮춰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과세표준을 줄여야 하는데요. 문제는 이 과정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것이죠. 필요 경비에 해당하는 항목은 무엇인지, 공제는 어떻게 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등을 모델분들이 일일이 찾아서 공부하기란 쉽지 않으니까요.

이처럼 세금은 아까운데 공부할 시간이 부족한 모델분들은 간편한 세무 전문 서비스, 자비스 삼쩜삼을 이용해보는 게 어떨까요? 세율은 구간별로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아주 약간만 손보더라도 엄청난 세금 절감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동안 세금 내는 것이 억울하게 느껴지셨습니까? 자비스 삼쩜삼으로 돌려받으세요!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쉽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