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가수 지코의 ‘아무노래 챌린지’가 유행했습니다. 이 노래가 뜬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사람들의 심리를 잘 짚었기 때문일 겁니다. 노래의 가사처럼, ‘아무 노래라도 듣고 싶은’ 것이 사람의 심리죠.

당연히 ‘아무 노래라도 만드는’, 즉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작곡가는 정말 대단한 직업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하지만 창작의 괴로움을 아는 사람들은 작곡가의 괴로움을 이해하실 겁니다. 세상에 없던 노래를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감과 어려움은 얼마나 큰 부담으로 다가올까요?

늘 시간이 부족해

한 작곡가는 인터뷰에서 “작곡, 특히 대중음악 작곡은 늘 시간에 쫓긴다. 산업 구조상 장기간의 플랜을 거쳐 한두 달 고민하고 곡을 쓰긴 쉽지 않다. 마감기한에 쫓기는 게 가장 힘들다”라며 마감 기한의 아쉬움을 전했는데요.

사정이 이러하다 보니 작곡을 업으로 삼는 분들은 시간이 늘 부족합니다. 하지만 곡을 써서 벌어들인 소득이 있다면, 이에 대한 세금을 신고하는 것은 필수인데요. 아시다시피 작곡가는 프리랜서로 분류되며, 이런 경우 작곡가로서 벌어들인 소득은 ‘사업소득’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에 이를 신고 및 납부해야 하며, 그렇지 아니할 시 본세와 더불어 가산세까지 부담해야 합니다. 나의 창작의 결과물로 열심히 써서 번 돈을 세금으로 뺏기면 너무너무 아쉽겠죠? 그러므로 작곡가분들은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을 분명히 알고, 늘 기억하고 있어야 합니다.

* 2020년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 : 2020년 5월 1일 ~ 5월 31일

기억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그냥 ‘5월 한 달’이라고만 생각하면 돼요. 한 달이나 되니 넉넉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막상 마감에 쫓기거나 신고 및 납부 업무에 쫓기다 보면 금방 지나가실 거예요. 그러므로 세금을 어떻게 신고하고 납부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미리 고민해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야금야금 뜯기는 세금이 아까우신 분들이 혹시 계신가요? 정당한 세금이라고는 하지만, 없는 형편에서는 한 푼 두 푼이 귀한 법이죠. 만약 ‘뜯기는 세금’이 아까우신 분들은, 자비스 삼쩜삼을 이용해보는 건 어떨까요? 전문 세무사가 여러분을 직접 상담해드리며, 정당하고 합법적으로 그러나 이전보다는 적은 세금만 낼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쉽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