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학원강사라고 하더라도 학원과 근로계약을 체결한 뒤 4대 보험료와 세금을 제외한 일정 급여를 받는 분들은 연말정산을 진행합니다.

이와 달리 고용관계를 맺지 않고 프리랜서로 근무하는 학원강사의 경우 5월에 시작하는 종합소득세 신고가 필요합니다. 프리랜서 학원강사라면 페이를 지급받으실 때 원천징수 세액인 3.3%를 뗀 후 수령하게 됩니다.

종합소득세 신고 ‘경비’의 중요성

결국 전체 소득이 얼마냐에 따라서 세금 또한 낮아지며, 종합소득세에서 말하는 소득이란 수입에서 경비를 제외한 금액입니다. 프리랜서 학원강사의 경비는 대개 보조강사의 인건비나 차량 유지비, 대중교통비 외에 업무에 필요한 교재, 필기, 연구 비용이 포함됩니다. 해당 요소들을 모두 경비로 인정받기 위하여 증빙이 가능한 카드 사용내역서와 세금계산서 등을 잘 확보해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기장신고? 추계신고? 수입 금액별로 구분하자!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는 방법은 ‘기장신고’와 ‘추계신고’가 존재합니다. 기장신고는 간편장부 혹은 복식부기와 같은 장부를 작성하는 것을 의미하고 추계신고는 증빙 자료가 충분치 않아 장부 작성을 성실히 기록하지 못한다는 것을 전제로 소득 금액을 추정하여 신고하는 방식입니다. 물론, 소득에 따라서 가능한 신고법이 구분되는데요. 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기장신고-

7,500만 원 이상 – 복식부기 의무자

7,500만 원 미만 – 간편장부 대상자

-추계신고-

2,400만 원 이상 – 기준경비율 적용 대상자

2,400만 원 미만 – 단순경비율 적용 대상자

만일 종합신고세 신고 대상 수입 금액이 2,400만 원 이상이면서 7,500만 원 미만일 경우 간편장부(기장신고)와 기준경비율 적용(추계신고) 두 가지 방식이 모두 가능합니다. 이처럼 선택지가 있는 경우에는 자신에게 더욱 유리한 쪽으로 신고해야 하겠죠. 바로 여기에서 올바른 세금 계산과 종합소득세 신고 방법 선택의 중요성이 대두됩니다.

프리랜서 학원강사 종합소득세 신고, ‘삼쩜삼’이 책임집니다.

결정세액과 원천징수 세액에 따라 환급과 추가 납부가 결정되는 만큼, 프리랜서 학원강사의 종합소득세 신고는 꼼꼼하게 진행해야 하는 업무입니다.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올바르지 않은 종합소득세 신고로 환급을 많이 받는 일이 일어나면 납부 불성실과 과소 신고 등의 명목으로 가산세를 내야 합니다.

오로지 업무에만 집중하기에도 모자란 프리랜서 학원강사분들의 소중한 시간을 사수하고 싶다면 ‘삼쩜삼’ 서비스에 주목해 주시길 바랍니다. 세무사가 직접 검토한 후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기에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의 업무 과중을 줄여드립니다. 모바일로 손쉽게 신청이 가능하므로 언제, 어디서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쉽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